무제

여기는 뭐 하나 변한 게 없군요.
그립기도 하고, 한편으로는 속이 쓰리기도 하고.

언제나 평안하시기를 바랍니다.

 


1